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IS 가담 호주 10대 청소년, '자살 폭탄테러'로 사망…'IS 가담 이유보니'

호주뉴스 0 25850 0 0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호주 청소년이 이라크에서 자살 폭탄테러를 감행해 결국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각) 다수의 해외매체에 따르면 이라크 안바르주의 IS 분파 조직은 이날 트위터로 "'아부 압둘라 알 오스트랄리'가 이라크 라마디에서 자살 폭탄 공격을 벌여 사망했다"고 주장하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폭발물을 실은 밴에 타고 있는 백인 청소년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대원은 호주 멜버른 출신의 제이크 빌라디(18)로 '아부 압둘라 알 오스트랄리'는 빌라디의 이슬람식 이름인 것으로 전해졌다.

빌라디는 이라크 라마디 지역에서 자살 폭탄 테러를 벌이고 숨졌다. 이날 발생한 여러 차례의 테러로 10여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빌라디는 2009년 자신의 어머니가 사망한 후 16살 때 이슬람교로 개종했다. 그는 지난해 학교를 그만둔 뒤 IS에 가담하기 위해 터키를 거쳐 이라크에 도착했다. 그의 호주 집에서는 폭발 장치가 발견되기도 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