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북부 쌍둥이 폭풍 2차례 상륙…피해 우려

호주뉴스 0 21805 0 0



호주 북부에 강력한 사이클론 2개가 동시에 강타해 해안 주변 주민들이 대피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현지인들에게는 '사이클론 샌드위치'라 불리는 쌍둥이 폭풍 '램'과 '마르시아'는 20일 새벽 상륙했다. 두 태풍 간 거리는 약 2500km로 나타났다.

'램'이 노던준주의 외딴 지역을 강타한지 몇 시간 뒤 시간당 최대 풍속 285km에 이르는 '마르시아'가 퀸즐랜드주의 동부 연안에 상륙했다. 노던준주에서는 나무와 송전선이 쓰러지기도 했지만 내륙으로 향하며 태풍의 위력이 약화됐고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나스테이샤 팔라스축 퀸즐랜드 주총리는 "앞으로 몇 시간 동안 퀸즐랜드 주민들은 끔찍하고 무서운 경험을 하게될 것이라며 이번 사이클론은 매우 거대하다. 할 수 있는 예방 조치를 모두 취할 것을 주민들에게 권고한다"고 밝혔다.

퀸즐랜드주 예푼과 인근지역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 100여곳의 학교가 문을 닫았으며 저지대에 사는 주민 약 900명은 집을 떠나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아직까지는 확인된 피해가 없었지만 당국은 2011년 호주 퀸즐랜드를 강타해 수많은 재산 피해를 냈던 초특급 태풍 '야시'와 유사한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