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사건사고 > 사건사고
사건사고

호주 모녀살인 미제 사건 40년만에 범인 잡혀

호주뉴스 0 41300


호주에서 1970년대에 발생해 해결되지 않은 사건으로 남았던 모녀 살인사건의 범인이 40년 만에 잡혔다. 호주 퀸즐랜드주 경찰은 1974년 1월 브리즈번에서 발생해 미제 사건 상태인 매컬킨 모녀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브리즈번에 거주하는 70대와 60대 남성 2명을 체포해 기소했다고 현지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사건 발생 당시 34세이던 바버라 매컬킨과 그의 두 딸 비키(당시 13세), 린(11)은 브리즈번 남부 하이게이트 힐스의 자택에서 실종되고 나서 영영 종적을 감췄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부터 살인 사건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벌였지만 끝내 범인을 잡는 데 실패했고 매컬린 모녀의 시신도 발견되지 않았다.

퀸즐랜드주 경찰은 올해 1월부터 미제 상태인 매컬킨 모녀 실종사건에 대한 재수사에 착수했고, 지난 8월 체포된 용의자 중 한 명인 빈센트 오뎀프시(76)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단서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뎀프시는 이미 1980년에 매컬킨 모녀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한차례 기소됐지만, 재판 과정에서 증거불충분으로 기소가 취하됐던 인물이다. 경찰은 그러나 새로 발견한 결정적 단서가 무엇인지, 오뎀프시 등의 범행 동기가 무엇이었는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은 매컬킨 모녀가 1973년 브리즈번에서 발생해 15명의 사망자를 냈던 '위스키 고고 나이트클럽' 화재 사고의 경위에 대해 너무 잘 알고 있었던 것이 피살 동기였을 것으로 추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 책임자인 스티브 홀라한 경정은 "두말할 나위도 없이 이번에 체포해 기소한 인물들은 매컬킨 모녀 실종사건 수사관들에게는 잘 알려진 인물들"이라며 이들의 혐의 입증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