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 당국, 시진핑 친척남성 조사…조직범죄·돈세탁 연루 혐의

호주뉴스 0 497 0 0

스크린샷 2019-08-05 오후 12.21.24.png

호주 정보기관과 경찰이 조직범죄와 돈세탁 등에 연루된 혐의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친척 관계인 밍차이를 조사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호주 관리들을 인용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관리들은 61세의 호주 시민권자인 밍차이가 도박꾼들과 폭력단원들이 호주 내외로 자금을 빼돌리는 것을 도운 돈세탁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사관들은 멜버른의 크라운 카지노에서 주로 도박을 한 차이가 사용했던 자금의 출처를 밝혀내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수사관들은 특히 차이의 사업 파트너들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차이는 2012년부터 2013년까지 18개월에 걸쳐 3900만 달러(약 461억원)를 카지노에 투자했다.차이는 지난 2015년 크라운 리조트 50대 투자자 중 한 명으로 2015년 한해 동안 4100만 달러를 이 그룹에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WSJ은 시 주석이 차이의  사업을 도왔거나 이를 알고 있었다는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차이를 알고 있는 사람들은 WSJ에 차이가 사업을 할때 그가 시 주석과 친척 관계라는 점을 내세우는 등 이를 활용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차이가 돈세탁에 연루됐다는 언론보도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서 비롯됐다며 "중국에 타격을 주는 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최고 지도자에 오른 2012년 말 이후 대대적인 반부패 캠페인을 벌이며 정적들을 모두 제거했다. 앞서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도 지난 28일 시 주석의 친척인 차이가 돈세탁과 조직범죄에 연루된 혐의로 호주 정보기관의 조사 대상에 올랐다고 전했다.


시드니모닝헤럴드는 크라운 리조트의 사업 파트너들과 VVIP들 중 상당수는 중국 국적자로 시드니와 멜버른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차이가 크라운 리조트의 사업 파트너로 전과 기록이 있는 톰 주와 친분이 있다며 호주 연방요원들이 지난 2016년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주의 전용기를 수색했을 당시 차이가 이 전용기에 함께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차이는 당시 지갑이나 휴대폰을 소지하지 않고 있었으며 이상한 점이 발견되지 않아 연방요원들은 항공기의 이륙을 허용했다고 시드니모닝헤럴드는 보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