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대학재정 개혁안 발표…"인문계 수업료 2배 이상 인상"

호주뉴스 0 5583 0 0


australia.jpg

 

호주 정부가 인문학 계열 수업료를 현행보다 배 이상 올리고, 기술·교육·간호 분야의 학비는 대폭 내리는 것을 골자로 하는 대학 재정 개혁안을 발표했다.


19일(현지시간)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이날 댄 테한 호주 연방 교육부 장관은 대학 수업료 개혁을 통해 보다 많은 학생이 졸업 후 일자리 전망이 좋은 학과를 선택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수업료가 가장 쌌던 인문·사회·커뮤니케이션학과의 수업료가 연 1만4천500 호주 달러(약 1천200만원)로 113% 증가했다.


법·경제·경영학과의 학비도 28% 상승한 연 1만4천500 달러가 됐다. 반면 수학·농학과 등의 수업료는 현재보다 62% 감소해 연 3천700 달러로 낮아졌다. 교육·간호·영어·외국어·임상 심리 분야도 학비가 46% 감소해 연 3천700 달러가 됐다.


테안장관은 "이 개혁안으로 인기학과의 수업료는 오르고 고용 수요가 높아지는 분야의 학비는 낮아질 것"이라면서 "대학 입시생들이 전공을 선택할 때 취업적 합성을 더 고려 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호주에서는 전체 12학년(한국의 고3) 학생의 40%인 27만 명 정도가 매년 대학에 진학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