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상어 막는 그물에 걸린 고래 풀어준 남성에 벌금

호주뉴스 0 4542 0 0

1.jpg

 

오스트레일리아(호주) 남성이 상어의 접근을 막기 위한 그물에 걸린 고래를 풀어주는 착한 사마리아인 행동을 하고도 당국으로부터 벌금을 부과받았다고 영국 BBC가 현지 언론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19일 골드코스트의 연안에서 일어난 일인데 문제의 남성은 장난스럽게도 이름을 알려달라는 언론의 요청에 ‘장고’라고만 답했다. 그는 그물에 걸린 고래가 힘겨워하는 것을 보고 당국에 신고를 했지만 한 시간이 지나도 구하러 달려오지 않자 본인이 직접 배를 몰고 접근한 뒤 헤엄을 쳐 다가가 그물에 걸린 고래를 풀어줬다.


하지만 그가 해변에 돌아오자 당국 관리는 벌금을 부과했다. 얼마가 부과됐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퀸즐랜드주는 길 잃은 고래라 해도 시의 공유 자산을 건드린 것이라며 고래에 너무 가까이 접근한 것도 잘못된 행동이었다고 벌금 부과 이유를 밝혔다고 했다.


장고는 고래를 본 순간 “아드레날린 같은 것이 솟구쳤다. 기본적으로 난 그저 그를 놓아주려고만 했을 뿐”이라고 호주 ABC 뉴스에 밝혔다. 마침 칼을 갖고 있어서 그물에서 고래 지느러미가 빠져나오게 잘라줬을 뿐이라고 했다. 다른 현지 매체들은 수많은 이들이 해변에서 구조 과정을 지켜봤다고 했다.


해변 감시요원인 안드레 보렐은 골드코스트 불레틴에 당국에 신고하고 몇 시간을 기다렸지만 출동하지 않았다면서 “운 좋게도 착한 사마리아인이 나타나 관리들이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말했다.


호주 연안에는 상어 포획을 위한 그물들이 널려있어 다른 야생생물의 생태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어 늘 문제가 돼 왔다. 지난해에도 퀸즐랜드주의 그물에 다섯 마리의 고래가 걸려들어 다른 식으로 상어의 접근을 막아야 한다는 논의가 무성했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고래가 횡액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