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연구 공방"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 사멸시켜"

호주뉴스 0 3291 0 0

1.jpeg

 

호주에서 구충제 '이버멕틴'이 코로나19 병원체 'SARS-CoV-2 바이러스'를 48시간 안에 사멸시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받았다. 그러나 호주 현지는 물론 국내 보건당국도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신중한 입장이다.


5일(현지시간) 호주 뉴스닷컴 등에 따르면 호주 모니쉬 대학 생물의학연구소(BDI)가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를 이끈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단 한 번의 (이버멕틴) 투약만으로도 48시간 만에 모든 바이러스성 RNA를 근본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는 세포 배양 실험에서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버멕틴은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안전한 약이지만 어느 정도 용량을 투여해야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지 우선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이버멕틴이 어떤 과정으로 코로나바이러스를 약하게 했는지는 규명되지 않았다. 호주 빅토리아주 제니 미카코스 보건장관은 이 물질을 오용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이 연구 결과가 주목받자 6일 질병관리본부는 "약제에 대한 연구단계의 제언이지 임상에 검증된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안전성, 유효성이 아직은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은경 본부장은 해당 논문을 검토했으나, 이버멕틴이 사람에게 투여해 효과를 검증한 게 아니라 세포 수준에서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제시했다고 지적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일반적으로 구충제의 경우 흡수율이 낮기에 치료제로 개발되려면 임상시험 등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