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코로나 무섭지만…아들 잃은 中여성 입국 허가한 호주

호주뉴스 0 9240 0 0

1.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에서 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호주가 아들을 잃은 어머니에 대해서는 특별히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가했다고 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워킹홀리데이로 1년 전 호주에 온 중국인 리샤오(22)는 지난달 27일 빅토리아주(州) 해안지방 도시 깁슬랜드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후 지난주 초 로열멜번병원에서 뇌사 판정을 받았다.  앨런 터지 호주 이민장관 대행은 7일 리의 어머니 렌싱랑에게 입국 비자를 허가했다고 발표했다. 의료진이 리에게서 생명유지장치를 빼기 전 렌이 마지막으로 아들을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렌은 호주 정부가 지난 1일 중국인 입국 금지조치를 발표하기 직전 긴급 비자발급을 신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터지 대행은 "정부는 극도로 고통스러운 시간 동안 렌에게 협력하고 호주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지 않으면서 아들을 최대한 빨리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의 친구 앵거스 위안은 A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아들을 마지막으로 볼 수 있다는 희망을 그의 어머니에게 줬다"며 호주 정부에 감사를 전했다.

아들을 잃었지만 입국금지 조치에 막혀 슬퍼하는 렌의 사연은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 올라가 3000건이 넘는 서명을 받기도 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