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14명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우한서 온 30대 관광객"

호주뉴스 0 921 0 0

1.jpeg

중국 우한에서 온 30대 관광객이 호주에서 14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인됐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5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14번째 확진자는 지난 1월 말 중국인 단체 관광팀의 일원으로 호주 퀸즐랜드주로 입국한 37살 남성 관광객입니다.

 

 이 남성과 함께 입국한 관광객 중 44세 남성·42세 여성, 8세 소년 등 3명이 이미 신종 코로나 확진자로 확인됐습니다. 감염자 4명은 골드코스트 대학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안정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중 우한에서 온 8세 소년은 호주에서 13번째 확진자로서 확진자들 가운데 가장 나이가 어립니다. 

 

폴 켈리 호주국립대 의대 교수는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소년에게 아픈 증상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면서 "같은 관광팀 안에서 감염자들과 가까운 접촉이 있었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호주의 각 주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수는 뉴사우스웨일스주 4명, 빅토리아주 4명, 남호주주 2명, 퀸즐랜드주 4명입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