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산불 시드니까지 번질라… 공립학교 500곳에 휴교령

호주뉴스 0 2961 0 0

1.jpg

 

호주 동부 뉴사우스웨일즈주(州) 동북부에서 발생한 산불이 호주 최대 도시 시드니 일대로 번져가고 있다. 뉴사우스웨일즈주 정부는 11일(현지시간) 산불 피해 대비를 위해 동부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시드니 지역 주민을 상대로는 ‘재난’ 단계의 화재 경보가 발령됐다.

 


글래디스 베레지킬리언 뉴사우스웨일즈주 주지사는 다음날인 12일부터 다시 기온이 상승하면서 강한 돌풍이 불 것으로 예상되자 향후 7일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셰인 피츠시몬스 뉴사우스웨일즈주 산불방재청장도 “(산불 피해 지역에) 이러한 재난 상황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거나 건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뉴사우스웨일즈주 교육부는 화재 위험에 대처하기 위해 학교 500여곳에 휴교령을 내렸다. 이미 북부 지역 학교 50곳은 화재로 인해 휴교 상태다. 세라 미첼 뉴사우스웨일즈주 교육장관은 “응급 상황이 닥쳐 학생 수백 명이 대피하는 사태를 막기 위해 휴교령을 내렸다”면서 “산불의 영향권 아래 있는 학교와 유치원들은 자체적으로 안전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다. 180여 곳의 사립학교들도 화재 위험 때문에 휴교를 결정했다고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전했다.


뉴사우스웨일즈주산불방재청(RFS)고온건조한날씨가예상되는 12, 뉴사우스웨일즈주에서화재발생위험이최고조에달할것이라고거듭경고했다. RFS인구밀도가높은광역시드니ㆍ블루마운틴ㆍ센트럴코스트등이재난경보대상이라며이미동북부산불에소방자원이투입된상태라서이들지역에불이나면진화에어려움이많을이라고내다봤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