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영국 첫 직항 성공…역대 최단 17시간

호주뉴스 0 15959 0 0

02.jpg

 

영국 런던과 호주 서부를 직접 잇는 항공노선이 첫 번째 운항을 성공리에 마쳤다. 25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 영국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분 런던 히스로공항에 호주 콴타스항공의 QF9 비행편이 도착했다.

 

보잉사의 787-9 드림라이너 기종인 이 비행기는 승객과 승무원 230여명을 태우고 전날 오후 6시49분 호주 서부 도시인 퍼스를 출발, 1만4천498km를 17시간 동안 날았다. 앨런 조이스 콴타스항공 최고경영자(CEO)는 히스로공항 도착 직전 기내방송을 통해 "우리는 오늘 호주와 영국 간 비행을 역사상 가장 빠른 시간에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호주에서 영국까지 승객을 태우고 논스톱으로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콴타스항공은 이미 시드니와 런던 간 무착륙 비행에 성공한 적이 있으나 조종사와 승무원 외에 승객은 태우지 않았다. 이번 논스톱 비행에 성공한 787-9 드림라이너 비행기는 같은 크기의 다른 비행기에 비해 연료 효율성이 20%가량 뛰어나다고 콴타스항공은 밝혔다.

초장거리 비행에 따른 승객 불편을 줄이려고 소음은 줄이고 공기순환 기능은 개선했다.

 

일부 승객은 시드니 대학 연구진이 고안한 특수장비를 착용, 17시간 비행에 따른 신체 리듬 변화 등을 체크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이번 비행은 사상 두 번째 장거리 비행으로 기록될 예정이다.

 

세계 최장거리 비행은 카타르 항공의 도하-오클랜드 구간으로 거리는 1만4천529km다. 에미레이트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 역시 논스톱으로 1만4천km 이상을 비행하는 노선을 운항한다. 앞서 콴타스항공이 1947년 호주-영국 노선을 처음 운항했을 때는 7번 기착에 총 나흘이 걸렸다. 캥거루가 껑충껑충 뛰듯이 다른 대륙 거점 공항을 거쳐 비행한다는 점에서 '캥거루 노선'으로 불리기도 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