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정치경제 > 정치경제
정치경제

호주, 코로나19에도 '이민 적극 환영' 17개 직종 발표

호주뉴스 0 5466 0 0

australia.jpg

 

호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국경봉쇄와 상관없이 적극적으로 유치하겠다는 이민 우선 직종을 발표했다.


2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이날 앨런 터지 호주 이민부 장관 대리는 '우선 이민 기술 명단'(PMSOL)을 신설하고, 간호사·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등 17개 직종 신청자를 대상으로 현재 시행 중인 입국 제한을 면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로 올해 말까지 실업률이 13%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호주 정부가 국내 전문인력이 부족한 의료·건축·기술 분야의 이민 유입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터지 장관 대리는 "우선직종에 포함된 이민 신청자들은 호주로 입국할 수 있도록 허가할 것"이라면서 "이들 직종은 경제 회복에 당장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민은 인구와 경제 성장에 기여할 뿐 아니라, 젊고 유능한 이민자는 생산성과 경제활동 참여율을 높인다"면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이민은 실업에 대한 해결책 중 하나"라고 말했다.


호주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 20일부터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정책을 시행하고있다. 이에따라 외국인이 호주로 입국하려면 사전에 면제 신청을해서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가능하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