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작년 12월 중국의 호주산 석탄 수입 '제로'..."보복 조치"

호주뉴스 0 2422

hojunews.jpg

 

중국은 지난해 1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홍콩사태, 인권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은 호주에서 석탄 수입을 완전히 끊었다고 동망(東網)과 중앙통신 등이 20일 보도했다.


매체는 중국 해관총서(관세청격)가 공표한 통계자료를 인용해 작년 12월 중국의 호주산 석탄 수입이 제로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중국은 그간 호주에서 일반탄과 원료탄을 대량으로 들여왔는데 정치적인 마찰이 깊어지자 보복조치 일환으로 석탄 수입처를 인도네시아와 러시아 등으로 바꿨다.


해관총서 통계로는 발전용 연료로 쓰는 일반탄 경우 작년 전체 수입량에서 호주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34.1%로 2019년 39.72%에서 떨어졌다. 철강생산용 원료탄은 수입량에서 호주산이 점유하는 비율이 2019년 41.31%에서 지난해는 48.68%로 상승했다.


하지만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원료탄 반입이 지체된 것이 주된 요인으로 지적됐다시장에서는 일반탄과 달리 원료탄은 중국이 호주산에 크게 의존하고 있기에 쉽사리 수입을 급격히 감축할 수 없는 처지라고 관측했다.


양국 관계는 호주가 코로나19 기원을 규명하는 국제조사단을 구성하자고 제안하면서 악화일로를 걸었다. 중국은 호주를 견제하고 압박하고자 다양한 호주 수출품에 대해 수입 규제를 가하고 있다.


이미 중국 당국은 2021년 석탄 수입량을 설정했는데 호주산에 내린 규제가 풀리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당분간 호주산 석탄 반입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도 크다는 전망이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