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국가 개사 '젊은'을 '하나 된'으로…"원주민 역사 반영"

호주뉴스 0 1721 0 0

img.jpg

 

호주 연방정부는 오랜 원주민 역사를 반영하기 위해 국가(國歌)에서 '젊은'(young)이라는 단어를 '하나 된'(one)으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1일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전날 스콧 모리슨 호주 연방총리는 새해부터 국가 '어드밴스 오스트레일리아 페어' 2절에서 '젊고 자유로운'(young and free) 대목을 '하나 되고 자유로운'(one and free)으로 개사한다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는 상대적으로 젊은 나라지만 이 땅에서 살아온 원주민들의 이야기는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면서 "국가의 가사는 이를 적절하게 반영해야 마땅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젊은'을 '하나 된'으로 바꾼다고 손해 볼 것은 전혀 없다"면서 "오히려 호주가 거쳐온 지난 역사를 긍정함으로써 자유민주주의 국가로서의 기본적 가치를 재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모리슨 총리는 "이번 개사를 통해 호주는 지구상에서 가장 성공적인 다문화·이민 국가라는 점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국가 개사는 작년 11월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언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총리의 제안을 다른 주 및 연방 정부가 받아들여 이뤄졌다.

베레지클리언 NSW주 총리는 "호주를 '젊은' 나라라고 하면 백인이 정착하기 전 수만 년간 계속된 원주민 역사를 부정하는 결과로 이어진다"면서 "단어 하나를 바꿔 국민 통합에 기여할 수 있으니 지도자로서 참 감사한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원주민 출신 린다 버니 연방의원은 "모든 국민이 6만 5천 년 원주민 역사를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번 국가 개사에 환영의 뜻을 표했다.

19세기 중반 스코틀랜드 태생 작곡가 피터 도즈 맥코믹이 쓴 '어드밴스 오스트레일리아 페어'는 영국 국가 '하나님, 여왕 폐하를 지켜 주소서'(God Save the Queen)를 대신해 1984년 호주 국가로 채택됐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