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내륙 ‘악어 강’에서 길 잃은 혹등고래 사상 첫 발견

호주뉴스 0 1678 0 0

1.jpg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되고 있는 혹등고래가 한 마리가 호주 내륙의 강에서 사상 처음으로 발견됐다.


지난 14일(현지시간) CNN, BBC 등 해외 주요언론은 호주 노던 주에 위치한 카카두 국립공원의 이스트앨리게이터강에서 지난주 거대한 혹등고래 한마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길이가 16m에 달하는 이 혹등고래는 먹이를 찾아 바다를 이동하던 중 방향을 잘못 잡아 강 하구로 들어왔고 현재는 내륙 30㎞ 상류까지 올라온 상태다. 보도에 따르면 당초 모두 3마리가 하구로 들어왔으며 이중 두 마리는 다시 바다로 나갔으나 나머지 한 마리는 현재 강에서 길을 잃은 상태다. 문제는 강의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이 강에 수많은 악어들이 살고있다는 점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혹등고래의 덩치가 커서 당장 악어의 공격을 받지않을 것으로 보고있으나 만약 얕은 물에 좌초되면 생명을 장담하기 힘들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지 해양생태학자인 캐롤 팔머 박사는 "강에서 고래를 발견하는 것은 정말 정말 드문 일"이라면서 "왜 고래들이 길을 잘못 들어 이곳까지 헤엄쳐 들어왔는지 알 수 없다"며 놀라워했다.


더 큰 문제는 이 고래를 다시 바다로 돌려보내기 쉽지 않다는 점이다. 팔머 박사는 "가장 좋은 방법은 고래가 알아서 바다로 돌아가는 것이지만 현재로서는 쉽지 않다"면서 "강에 있는 거대한 고래를 기중기로 들어올려 구조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보트의 소음이나 혹등고래의 울음 소리 등을 녹음해 바다로 방향을 바꾸는 방법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혹등고래는 고래목 긴수염고래과 동물로, 몸길이가 최대 16m에 달하고 몸무게는 30~40t에 이른다. 태평양과 대서양에 주로 분포하며 수명은 60년 정도로 알려져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