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중국 주재 특파원 모두 철수…"출국금지 통보받았다가 풀려나"

호주뉴스 0 2157 0 0

1.jpg

 

중국 당국으로부터 출국 금지 통보를 받았던 중국 주재 호주 특파원 2명이 양국 고위 관계자의 협상 끝에 가까스로 중국을 빠져나왔다. 이로써 중국에는 단 한 명의 호주 언론인도 남아있지 않게 됐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공영 ABC방송의 빌 버틀스 기자와 일간 오스트레일리안파이낸셜리뷰(AFR)의 마이클 스미스 기자는 이날 중국 상하이를 떠나 본국인 호주 시드니 공항에 도착했다. 스미스 기자는 “힘들었던 5일을 보내고 안전히 고향에 돌아와 다행”이라며 “이번 일은 현재 중국 내에서 모든 외신기자들이 받는 압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버틀스 기자 역시 트위터를 통해 “이런 일로 중국을 떠나게 돼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아직도 지난 몇 주간 있었던 일이 실감 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ABC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일 중국 국가안전 요원들로부터 국가 안보에 대한 사건을 이유로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는 8월 중순 이후 베이징에 구금 중인 호주 기자이자 중국 관영 CCTV 영어채널 CGTN의 뉴스 앵커 청 레이와 관련한 조사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청 레이는 중국중앙(CC) TV 영어 채널 CGTN의 간판급 진행자였지만 중국 당국에 의해 영문을 모른 채 구금된 상태다.


위협을 느낀 두 기자는 베이징에 있는 주중 호주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해 피신했다. 이후 호주 측 관계자들은 중국에 두 기자에 대한 신변 보호를 요청했고, 두 기자는 7일 밤 비행기를 타고 중국을 떠나 이날 아침 호주 시드니에 도착했다. AFR는 “정상적인 취재 활동을 해 오던 두 기자를 상대로 한 이번 사건은 매우 유감스럽고 충격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중국은 정당한 법 집행 행위였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부문이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법에 따라 두 기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이는 모두 정당한 법 집행 행위였고, 관련 부문은 엄격히 법을 따랐다”고 주장했다. 다만 자오 대변인은 철수한 두 기자가 다시 중국에 돌아오길 원하면 중국의 허가를 받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는 제공할 정보가 없다”면서 “중국은 관련 법률에 따라 두 기자에 대한 일을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중국과 호주 간 갈등의 골은 연일 깊어지고 있다. 호주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의 책임이 중국에 있다며 국제사회의 조사를 요구하자, 중국은 호주산 소고기에 고율의 관세를 물리거나 반덤핑 조사를 진행하며 보복하고 나섰다. 최근에는 중국 상무부가 2리터 이하의 일부 호주산 수입 와인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시작한다고 엄포를 놓았다. 일반적으로 판매되는 와인 한병이 0.75리터인 점을 고려하면 시중 와인 상당수가 조사 대상에 포함된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