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코로나 불씨 되살아난 외출법

호주뉴스 0 5831 0 0

1.jpg

코로나19 감염 불씨가 다시 살아난 호주에서, 초대형 풍선을 보호막 삼아 외출에 나선 남성이 화제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멜버른 교외의 한 마을에서 다소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외출에 나선 남성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며칠 전 빅토리아주 벨그레이브 마을에서 투명 풍선 안에 들어간 채 차도를 걷는 남성이 포착됐다. 풍선은 사람 여러 명이 들어가도 될 만큼의 크기였으며, 아래쪽에는 출입이 가능한 장치도 부착돼 있었다.

신발도 마스크도 없이 풍선에 들어간 남성은 어디론가 열심히 걸음을 옮겼다. 반대 차선에서 자전거와 차가 스쳐 지나갔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 한 목격자는 “이른 아침이라 사람이 많지는 않았지만 모든 시선이 그에게 쏠렸다. 모두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초만 해도 신규 확진자 수가 손에 꼽힐 정도였던 호주는 6월 말부터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다. 줄곧 한 자릿수를 유지하던 신규 확진자는 6월 말부터 가파르게 증가하더니, 7월 3일 254명으로 세 자릿수에 진입했다. 이후로 줄곧 수백 명에 달하는 신규 확진자가 매일 쏟아지고 있다.

 

22일에는 468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아 3월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27일에는 호주 전체에서 532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호주 당국은 “6월 9일만 해도 신규 환자는 겨우 2명이었다. 지금의 코로나19 전파 속도가 얼마나 빠른지 보여주는 예”라고 밝혔다.

꺾일 줄 모르는 신규 확진자 증가세에 빅토리아 주 정부는 지난 8일부터 6주간 멜버른에 대한 재봉쇄령을 단행했다.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했다. 마스크나 얼굴 가리개를 쓰지 않고 외출하면 200호주달러(약 17만 원)의 벌금도 부과한다.

하지만 주 정부의 갑작스러운 마스크 착용 의무화로, 약국을 중심으로 한 마스크 확보 전쟁이 시작됐다. 벨그레이브 마을의 ‘인간 풍선’도 마스크 사재기 열풍과 무관하지 않을 거란 추측이 나오는 이유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