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멜번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퍼스 캔버라 골드코스트 케언즈 다윈 타즈매니아
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군사용 드론 공장도‥보잉 첫 해외생산'핵잠수함 개발'

호주뉴스브리핑 0 12346

au.jpeg

 

미국의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호주에 첫 번째 해외 생산 공장을 세우기로 했다고 현지시간 22일 발표했습니다. CNN 비즈니스의 보도에 따르면 보잉은 이날 호주 퀸즐랜드주 터움바에 군사용 드론 최종 조립공장을 세울 계획이라며 2028년까지 이 공장에서 3천5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터움바 공장에서 생산할 군사용 드론은 보잉의 호주 법인에서 설계한 '로열 윙맨'으로 현재는 호주 공군의 구매만 확정된 상태이지만 다른 나라 수출도 계획하고 있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보잉은 호주에 조립 전 부품 작업 시설을 두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현지 판매용 737 맥스 기종의 인테리어와 최종 도색을 위한 설비를 운영하고 있지만 최종 조립공장을 해외에 만드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보잉의 이번 조립공장 설립 계획 발표는 중국 견제를 위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새로운 3자 안보 동맹인 '오커스'(AUKUS)에 참여한 호주가 미국과 영국의 기술 지원으로 핵 잠수함을 개발하기로 한 가운데 나왔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보잉은 737 맥스 운항 금지와 코로나19 대유행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최근 몇년간 방산ㆍ우주ㆍ보안 사업이 가장 확고한 매출 부문으로 자리 잡고 있는 상태입니다. 방산ㆍ우주ㆍ보안 사업 부문의 매출은 지난 2018년이후 매년 260억 달러 가량 기록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